회원광장
HOME > 회원광장
* 로그인한 회원만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후 로그인해주시기 바랍니다.
제목 주민 10퍼센트 동의로 시작한 해군기지 건설은 무효다!
등록일 2012-03-10 02:22:41 작성자 허영구
조회수 1751 연락처  

주민 10퍼센트 동의로 시작한 해군기지 건설은 무효다!

 

“사설 : 한미FTA, 해군기지 다 덮으려는 야권연대”(한국경제)에 대해 “[사설] 민주당, 정권 잡고도 진보당 하자는 대로 할 건가”(조선일보)라며 윽박지르고 있다. “[사설] ‘정권 바뀌면’이라고 협박한 정동영”(중앙일보)의원은 민주당 입장에서 뛰어다는 것보다는 개인의 정치적 진로와 관련해 정치를 하고 있다. 따라서 민주당이 다시 정권을 잡는다고 해서 지금 주장하는 것처럼 될 수는 없다. 야권연대 측면이 강하다.

 

“[사설] 제주 기지 반대, 맹꽁이·'구럼비 바위' 다음엔 또 뭔가”(조선일보)라며 비하하고 있다. 조선일보는 맹꽁이가 그저 하찮은 생물로만 보이는 모양이다. 구럼비바위도 제주도에 있는 많은 돌 중 하나인 것으로 간주하는 것이다. 물론 그것들은 장연히 중요하다. 제주해군기지는 참여정부를 자처한 노무현 정권 당시 주민의 10%만 참여하여 동의한 가운데 결정됐다. 주민동의절차를 다시 거쳐야 한다. 국책사업이니까 무조건 승복해야 한다는 주장은 전체주의 국가에서 할 짓이다. 핵폐기물 처리장 관련해서 영덕이나 부안에서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당연히 주민들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 만약 주빈들이 내용을 제대로 알지 못해서 동의했다고 하더라도 전 국민적 공개토론과 공론화를 거쳐야 한다. 제주에 해군기지가 왜 필요한 지를...제주해군기지는 대양해군을 목표로 했다. 동북아에서 전쟁을 치르겠다는 발상인가? 아니면 미군해군의 전함이나 핵잠함 기지를 건설하는 데 한국정부와 해군이 들러리 서고 있는 건가?

 

“[사설] 은마아파트 8억 붕괴, 추가 하락은 위험하다”(매일경제)고 한다. 주택경기가 하락하면 경제가 어려워진다는 논리다. 주택을 주거의 목적이 아니라 경기를 부양시키는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 8억이면 일반서민들은 상상할 수 없는 가격이다. 집 없는 40% 가구들은 8억이 아니라 8000만원도 그림의 떡이다. 월세, 독서실이나 고시원, 주로 찜질방 이용자, 노숙인들에게는 800만원도 벅찬 돈이다. 그런데 몇 사람이 8억 원 붕괴를 걱정한다고 사설까지 실어서 걱정을 대신해 주고 있나? 토지공개념도입, 공공주택건설을 통해 주택경기를 활용해 경제정책을 펴려는 시도를 막아야 한다. 집은 소유나 투기의 대상이 아니라 주거를 목적으로 존재해야 한다. 집은 공공재다.

 

2012.3.9.금

목록

다음글 비정규직이 정규직 과보호 때문이라고?
이전글 자본주의 콘퍼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