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광장
HOME > 회원광장
* 로그인한 회원만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후 로그인해주시기 바랍니다.
제목 <레프트21> 100호 - 진정한 4대악 - 부패한 우파, 노동자 짓밟는 재벌, 1퍼센트만 대변하는 정부, 한반도 긴장 부추기는 미국
등록일 2013-03-23 14:39:04 작성자 레프트21
조회수 1411 연락처  

2013년 3월 18일 <레프트21> 100호 발행! 레프트21의 전진은 박근혜 시대에도 계속됩니다!

2009년 3월 13일 <레프트21>이 힘찬 첫발을 내딛은 지 이제 4년이 지났습니다. 거슬러 올라가면 <레프트21>의 뿌리는 2003년 2월 15일부터 발행된 반전ㆍ반자본주의 신문 <다함께>에서 시작됩니다.

<다함께>는 이라크 전쟁에 반대하는 국제 반전 운동 물결 속에서 탄생했습니다. 그 뒤 <맞불>, <저항의 촛불>로 이름이 바뀌면서도 꾸준히 발행돼 왔습니다. 그리고 2009년부터 <레프트21>이라는 제호로 새출발했습니다. 길게 보면 10년의 역사입니다.

<레프트21>은 2008년 촛불 항쟁과 미국발 세계경제 위기의 여파 속에 태어났습니다. 거대한 촛불과 심각한 자본주의 위기를 겪으며 대안을 찾는 사람들의 길잡이가 되려 했습니다. 실제로 지난 4년간 <레프트21>은 우파 정부의 경제 위기 고통전가와 역주행에 맞서는 사람들의 손에 쥐어진 날카로운 무기였다고 자부합니다.

“우리에게 <레프트21>은 ‘정신적 초코파이’입니다”

2010년 말에 점거 파업을 벌이던 한 현대차 비정규직 노동자의 말입니다. 하루에 김밥 한 줄, 초코파이 하나로 버티던 노동자들에게 <레프트21>은 그만큼 소중했던 것입니다.

<레프트21>은 용산 참사 항의 투쟁, 쌍용차 점거 파업 등 투쟁의 한복판에서 투사들의 목소리가 되려고 했습니다.

우리의 심장을 뜨겁게 달군 아랍 혁명의 소식도 독자들의 눈앞에 생생하게 펼쳐보였습니다. 긴축에 맞서 수십 차례나 총파업을 벌인 그리스와 유럽 노동자들의 열기도 <레프트21>을 빛나게 했습니다.

무엇보다 <레프트21>은 고장 난 자본주의가 아닌 근본적 변혁의 대안을 제시해 왔습니다.

그러나 <레프트21>의 지난 4년은 순탄치 않았습니다. 이명박 정부는 2010년 천안함 정국에서 “안보 위기는 사기다”라고 정부를 비판한 <레프트21>을 판매하던 지지자들에게 불법 딱지를 붙이려고 했습니다. 우리의 입을 틀어막으려는 시도는 박근혜 시대에 더욱 악랄해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레프트21>은 결코 무릎꿇지 않겠습니다. 이를 위해서도 독자들의 정기구독과 후원이라는 버팀목이 필요합니다.

네트워크

기성 언론들은 평범한 사람들이 세상을 이해할 수 없도록 만들며 자신감을 떨어뜨립니다. 반면 <레프트21>은 세상의 진실을 알리며 노동자들에게 투지와 자신감을 선물합니다.

더 많은 사람이 구독할 때 <레프트21>에 담긴 날카로운 비판과 급진적 대안은 세상을 바꾸는 무기가 될 수 있습니다. <레프트21>을 정기구독하는 사람들의 네트워크는 운동을 전진시키는 디딤돌이 될 수 있습니다.

기업 광고와 정부 보조금을 일절 받지 않는 <레프트21>은 오로지 독자들의 구독료와 후원금에만 의존합니다. 독자들의 구독과 후원이 없었다면, 100호 발간도 없었을 것입니다.

<레프트21> 기자, 제작 디자이너, 사진기자, 웹사이트 운영자 등은 대부분 상근비는 고사하고 아르바이트를 통해 번 자기 돈을 쓰면서 뛰어다닙니다.

수리하며 써 오던 10년 된 컴퓨터가 다운돼서 하던 작업이 날아가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99퍼센트의 눈, 귀, 입이 되겠다는 사명감과 자부심은 충만합니다. 그 보람찬 길에 함께하려는 사람이 늘면서 사무실이 매우 비좁습니다.

야만과 부조리로 가득 찬 세상에 맞선 99퍼센트의 목소리가 더 크게, 더 널리 울려 퍼질 수 있도록 힘을 보태 주십시오. 99퍼센트의 진실과 저항의 승리를 위한 <레프트21>의 전진은 박근혜 시대에도 계속될 것입니다!

김인식 (<레프트21> 발행인) 드림

존 몰리뉴, 한홍구, 박노자, 최병승·천의봉, 김정우, 정성진, 우석균 …

국제·국내 진보 인사와 투사들의 축하 메시지

정기구독 하기

100호 발간 기념 기간(2013년 4월 18일까지)에 정기구독을 신청하시면, 소책자 한 권선물로 드립니다. 현재 정기구독을 하고 있는 분들에게도 이 기간에 연장 신청을 하시면 소책자를 드립니다.

후원하기

<레프트21> 제작 환경 개선을 위한 후원에 함께 해주세요.
한 번 후원, 정기 후원 모두 가능합니다.

100-806 서울시 중구 회현동 2가 57-1 2층
left21@left21.com|02-777-2792

목록

다음글 [세미나] 크랙 캐피털리즘, 젠더 트러블 읽기 세미나에 초대합니다.
이전글 [새책] 뉴욕, 거리, 지구에 관한 도시에세이 -『죽음의 도시, 생명의 거리』(이와사부로 코소 지음)가 출간되었습니다.